설교

  • 주일설교
free_board_view
제 목 믿음의 그림을 그려 봅시다(예레미야 19:1~15)
설교자 김현준목사
본 문 예레미야 19:1~15
설교일 2019년 6월23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6-23 조회수 129

믿음의 그림을 그려 봅시다

예레미야 19:1~15 (설교듣기)

 

그들은 왜 자식을 불태웠는가?

남유다 백성들이 자기 자식을 제물로 바치는 아주 악한 우상숭배를 행하고 있습니다.(5) 원래 이스라엘 민족은 하나님께서 이런 제사를 드리는 가나안 족속들을 심판하는 도구로 사용하셨던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이제는 남유다 백성들이 인신제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들이 바보가 아닌 이상 자기 자식을 태워 죽이는 이런 제사를 그냥 드리지는 않았을 겁니다. 다 이유가 있을 겁니다. 무엇이 남유다 백성들로 하여금 이렇게 잔인한 우상숭배를 하도록 만들었을까요? 그들은 왜 이렇게 잘못된 그림을 그리게 되었을까요?

 

욕심이라는 밑그림

욕심으로 밑그림을 그렸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자기 잘되기 위해 자식을 죽이는 부모가 있을까 싶지만 욕심은 사람의 눈을 가립니다. 욕심이 눈을 가리면 하나님이 아예 보이지 않거나 나를 도와주지 않는 분으로 보입니다. 아이만 제물로 바치면 바알과 같은 우상이 나를 도와줄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니 사랑스러운 내 새끼가 아니라 우상에게 바칠만한 제물로 보입니다. 눈을 가린 욕심은 사람의 귀를 닫습니다.(15) 나 잘되기를 바라는 욕심이 가득한 남유다 백성들의 귀에는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제물로 바치지 못하게 해서 사람을 제물로 받지 않음을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리지 않고, 우상숭배를 중단하라는 예레미야 선지자의 음성이 들리지 않습니다. 뜨겁게 달궈진 우상의 팔이 뜨거워 몸부림치며 죽어가는 자식의 비명소리도 들리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식을 우상에게 바치는 사악한 그림을 그린 남유다 백성들에게 심판을 내리십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로 하여금 옹기를 깨뜨리게 함으로써 남유다 백성들의 눈에서 욕심을 깨뜨리고 참혹한 멸망을 보게 하십니다.(11~15) 그리고 무서운 재앙을 선포하게 하심으로서 그들의 귀에서 욕심을 떨어내고 살 떨리는 참혹한 멸망에 대해서 듣게 하십니다.(7~9) 그들이 바알산당을 세우고 자식들을 우상 제물로 바쳤던 도벳이라고 불리던 힌놈의 골짜기를 죽임의 골짜기로 부르게 하십니다.(6) 욕심이라는 밑그림 위에 우상숭배라는 그림을 그린 결과는 사망입니다.

 

믿음의 그림을 그려 봅시다

욕심이라는 밑그림 위에 그림을 그리면 믿음의 그림이 그려지지 않습니다. 욕심이라는 밑그림 위에는 우상숭배, 전쟁, 갑질과 같은 죄의 그림이 그려집니다. 욕심은 눈과 귀를 가리기 때문에 자식을 불태워 죽이면서도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를 알지 못하게 만듭니다. 믿음의 그림은 감사라는 밑그림 위에 그려집니다. 나 같은 죄인을 구원해 주셨음에 감사하는 사람이 회개라는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것들에 감사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나누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내게 베풀어 주신 사랑에 감사하는 사람이 원수까지라도 사랑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하나님의 나라를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들을 구하는 욕심은 내 눈과 귀를 막아서 나만 바라보게 만들지만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것들을 찾는 감사는 내 눈을 열어 내 삶 속에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보게 하고 내 귀를 열어 하나님의 말씀을 듣게 해서 믿음의 그림을 그릴 수 있게 합니다. 욕심의 밑그림 위에 사망의 골짜기를 그리지 말고, 감사의 밑그림 위에 하나님 나라를 그리며 살아가는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첨부파일
이전글 공감해야 한다(예레미야 16:1~13)
다음글 좋은 습관(예레미야 22:20~30)